◆ 자연산 약초 ◆


◆ 자연산 약초 ◆ ◆ 자연산 약초 ◆전체보기
하수오
추천 : 0 이름 : 작성일 : 2016-03-13 20:30:37 조회수 : 4,956

***하수오에대하여***

▶ 하수오의 유래

백 하수오 채취.
 

하수오<적하수오> 이것은 옛부터 조선 인삼, 구기자와 함께 강정의 3대 약초로 여겨져 왔다. 하수오는 여래해살이풀 마디풀과<여뀌과>이다. 이것은 암수의 구별이 있어 낮에는 덩굴이 곧게 뻗어 있다가 밤이 되면 암수 두 줄기가 서로 꼬이게 된다. 그래서 「야행등」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옛날 어떤사람이 날때부터 몸이 약하고 늙어서 자식이 없었다. 하루는 산중에서 취해 누웠다가 한 등나무 같은 것이 두 가지에 다른 싹이 나서 서로 엉크러져 있는 것을 보고 마음속으로 이상하게 여겨서 뿌리를 캐어 말려 가루를 내어 술로 마셨다. 그런데 7일이 지나니 여자생각이 나고, 100일을 먹으니 오랜병이 다 낫고, 1년이 되니 정력이 왕성해져 아이를 낳고 130세까지 살았다. 이것도 동의보감에 나오는 얘기다.


▶ 하수오의 특징 및 능력

적하수오.

 백수오는 박주가리과의 큰조롱( Cynanchum wilfordii Hemsley, 우리나라 재래종)과 이엽우피소( C. auriculatum Royle ex Wight, 중국 도입종)를 기원식물로 하는 반면, 하수오는 마디풀과의 적하수오( Polygonum multiflorum Thunberg)가 기원식물이다.

 생약으로 이용되는 덩이뿌리가 황백색을 띠는 백수오와 적갈색 빛이 도는 하수오를 명칭으로써 쉽게 구별하기 위해 각각 백하수오와 적하수오로 부른 것으로 추측된다.

  백수오 ⇒ 박주가리과 ⇒ 백하수오(큰조롱, 이엽우피소)

  하수오 ⇒ 마디풀과 ⇒ 적하수오



 하수오=백하수오라고 하는 잘못된 인식은 조선조 말기 이제마의 東醫壽世保元에서 국내에 자생하지 않는 하수오를 대신하여 효능이 비슷한 큰조롱을 약재 하수오 대용으로 사용한 후부터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의 백수오 전체 재배면적은 167㏊이고 생산량은 527톤 정도인데, 이중 90% 이상이 경상북도에서 재배생산되고 있다(농림부). 품종은 중국에서 도입되어 토착화된 이엽우피소가 주를 이루고 있는데, 도입종은 재래종인 큰조롱에 비해 뿌리가 길고 굵어 수량이 많다. 뿐만 아니라 재래종이 2~3년 재배 후 수확이 가능하나 도입종은 파종 후 당년 가을에 수확이 가능하다. 결국 재배기간이 단축되므로 농가에서 대부분 도입종을 선호하여 재배하고 있다.

 최근 마디풀과 하수오의 재배에 관심을 갖는 농가가 꾸준히 늘고는 있으나 아직까지 생산량은 극히 적은 실정이다. 하수오라 하면 대부분 백수오를 지칭하는 것으로 인식하므로 마디풀과 하수오를 원할 경우 적하수오라고 해야 제대로 구할 수 있다.

 우리나라 생약규격집에는 백수오의 기원식물로 큰조롱만이 수록되어 있는데,  백수오 재배농가의 보호와 생약시장의 유통질서를 위해서는 이엽우피소가 추가 수록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생각된다.


1. 백수오와 하수오의 식물 성상


 하수오와 백수오, 백수오중 재래종인 큰조롱과 도입종인 이엽우피소, 그리고 백수오와 박주가리( Metaplexis japonica Makino)를 혼동하는 경우가 많은데, 각각에 대해 누구나 쉽게 구별할 수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으므로 이를 알아두면 유용하다. 이들 식물의 성상을 표 1과 그림 1에 비교하였다.

 이들의 공통점은 덩굴성 식물로 줄기가 주변의 물체를 감아 올라간다는 것이다. 백수오와 박주가리의 공통점은 박주가리과 식물로 줄기와 잎을 자르면 흰색 유액이 분비되고, 꽃이 지면서 생기는 꼬투리 속에 흰솜털이 달린 농갈색 종자가 들어있는 것이 매우 비슷하다.

 하수오는 마디풀과 식물이므로 마디풀과의 특징으로 줄기에 마디가 형성되어 있고, 줄기 밑부분이 목질화되어 덩굴이 담갈색을 띤다. 뿌리는 길게 뻗어간 다음 끝에 고구마처럼 덩이뿌리가 형성되므로 나머지 식물과 대별된다.

 백수오와 박주가리 또한 혼동하기 쉬운데, 꽃이 백수오는 연한 황녹색이고 박주가리는 연한 자주색이며, 결실된 꼬투리의 표면이 백수오는 매끄러운 반면 박주가리는 사마귀같은 돌기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뿌리는 백수오는 비대근을 형성하나 박주가리는 길고 가늘게 뻗어간다.

 백수오 중 큰조롱과 이엽우피소의 구분은 이엽우피소의 꽃잎이 아래로 제껴져 있는 것이 특징이며, 결실된 꼬투리가 큰조롱의 그것보다 폭이 좁고 색이 진하다. 이엽우피소의 뿌리가 재래종보다 길고 굵지만 큰조롱도 생육이 좋은 경우 이들 뿌리가 섞여 있으면 가려내기 어렵다.

하수오줄기

하수오뿌리 016-292-1420

◐백하수오<박주가리과>: 박주가리과의 여러해살이풀 큰조롱 Cynanchum wilfordii 대근우피소의 뿌리이다. 강원도,경기북부,중부지방중심으로 분포되어 자생함 생김새는 산마처럼 가느다랗면서 뿌리중간중간에 동그란모양이 생긴다. 우리나라에는 현제 하수오로 사용하고 있다.

◐적하수오<마디풀여뀌과>:제주도,남해,바닷가부근등에서 자라나는 적하수오로 백하수오와는 달리 고구마모양처럼 생기고 몸심안에 오각무늬가 있다. 최근 적하수오가 4키로짜리 경매가가 4백만원에 낙찰되고 간혹 수백년 이상된 적하수오가 채취되고 있다.
(문헌에 나오는 하수오가 이 적하수오를 말한다.)


국내 농가에서 재배되어 생약시장에 ‘하수오’라 하여 건근 또는 건강보조식품으로 유통되고 있는 것은 박주가리과(Asclepiadaceae)의 백하수오(백수오)이다. 백수오와 하수오는 식물분류학상 과(科)가 서로 다른 식물임에도 불구하고 이름을 혼동하여 잘못 사용되고 있는 실정이다.
Name Pass  
◆ 자연산 약초 ◆ ◆ 자연산 약초 ◆전체보기
35.   11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notice 인동덩굴 2016/03/29 6304
notice 인진쑥에 대하여 2016/03/29 6342
notice 어성초에대하여  [1] 2016/03/29 5210
notice 둥굴레 2016/03/17 5927
notice 노방넝굴과 열매 2016/03/17 6747
notice 접골목. 2016/03/17 4132
notice 산당귀 2016/03/15 5678
notice 산삼에대하여.  [1] 2016/03/15 61760
notice 차가버섯. 2016/03/15 4243
notice 오미자 2016/03/15 3316
notice 말굽버섯. 2016/03/14 3557
notice 운지버섯 2016/03/14 3924
notice 백복령 2016/03/14 3830
notice 일엽초 2016/03/14 3529
notice 산도라지 2016/03/14 4916
notice 상황버섯. 2016/03/13 4090
notice 삼지구엽초(음양곽) 2016/03/13 4906
notice 지치(자초에대하여) 2016/03/13 14322
notice 하수오 2016/03/13 4956
notice 산나물의 대하여 2016/03/13 3316
notice 잔대 (딱주) 2016/03/13 4334
notice 더덕 효능에 대하여. 2016/03/13 6578
notice 쇠무릅치기(우슬) 2016/03/13 4025
notice 겨우살이에 대하여. 2016/03/13 3299
notice 지금 보유하고있는 약초.  [1] 2008/05/28 29733
notice 약초 주문시 입금 계좌 번호입니다! 2009/09/04 12637
9  겨우살이 2016-03-15 3303
8  담근주 전시장. 감상하세요.. 2009-11-26 21864
7  ***자연산 약초가격*** 2007-07-25 28954
6  자연속의 새둥지. 2009-07-09 13944
5  아름다운 야생화꽃.감상하세요.  [2] 2009-07-04 21262
4  야생의 씨앗. 2007-09-06 13718
3  건조 오미자 주문받습니다! 2007-10-02 10431
2  자연산 나물보기,  [1] 2007-10-16 32602
1  약초와의 전쟁 (항암약초) 2008-01-16 20497
1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__zbSessionTMP) in Unknown on line 0